'상간녀'소송', 위자료 1억원 청구당한 女연예인

연예ㅣ2016-08-09 11:55:36

 

헐.... 남편이랑 딸 다 데리고 방송했으면서ㄷㄷ
진짜 충격 쇼킹 그 자체인듯;;





 

탤런트 김세아(42)가 상간녀 위자료 청구소송을 당했다. 
Y회계법인 B부회장과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 혼인파탄의 결정적 원인을 제공했다는 이유다.

김세아와 B부회장의 인연은 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사업상 필요에 의해 만났다고 알려진다. 
이후 둘의 관계는 Y회계법인 관계자 사이에서도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실제로, B부회장은 김세아에게 물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김세아와 용역계약을 맺어 매 월 500만 원을 법인 비용으로 지급했다.

김세아가 타고 다녔던 토요타 차량도 Y법인 소유. 여기에 대리기사 서비스까지 붙였다. 
또한 청담동 고급 오피스텔을 계약, 김세아가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출처] blogtoday.net/%ED%98%84%EC%9E%AC-%EC%9C%A0%EB%AA%85-%EC%97%AC%EB%B0%B0%EC%9A%B0-%EC%83%81%EA%B0%84%EB%85%80-%EC%86%8C%EC%86%A1%EB%95%8C%EB%AC%B8%EC%97%90-%EC%9C%84%EC%9E%90%EB%A3%8C-1%EC%96%B5%EC%9B%90/
페이스북 트위터

현시각 인기게시물